'ML 연수' 염경엽, 귀국 후 KBO서 일한다 '무보수 봉사'

'ML 연수' 염경엽, 귀국 후 KBO서 일한다 '무보수 봉사'

3 별풍 0 17 02.22 12:33
염경엽(53) 전 SK 감독이 미국 메이저리그 연수를 떠난다. 
이어 귀국 후에는 한국 야구 육성을 위해 한국야구위원회(KBO)에서 일할 계획이다. 
류대환(57) KBO 사무총장은 "재능 기부 형태로 염 전 감독이 무보수 봉사를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시즌을 끝으로 SK 사령탑에서 물러난 염 전 감독은 다행히 최근 건강을 완전히 회복했다. 
그리고 오는 2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한다. 
행선지는 미국 샌디에이고. 메이저리그 연수 겸 샌디에이고에 진출한 김하성(26)을 돕기 위해서다.

염 전 감독은 김하성의 가장 큰 은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넥센(현 키움) 사령탑 시절부터 둘의 인연은 시작됐다. 
김하성을 강정호(34)의 후계자로 점찍은 뒤 확실하게 기회를 주고 키운 이도 염 전 감독이다.

김하성은 출국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통해 "염 전 감독님은 최고의 스승"이라면서 
"늘 메이저리그를 보면서 야구를 하라는 말씀을 해주셨다. 
어린 선수한테 목표 의식을 심어주셔서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진심을 전했다.


염 전 감독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연수를 하면서 새로운 야구를 공부할 예정이다. 
오랜 기간 동안 있는 건 아니다. 그는 3~4개월 정도 연수를 마친 뒤 국내로 돌아와 재능 기부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무보수로 KBO 코칭 아카데미에서 지도자 교육에 나선다.

류대환 사무총장은 "과거로 치면 육성위원장이 하는 업무를 맡을 것"이라면서 
"지난해 KBO 코칭 아카데미가 출범했다. KBO는 교육 부문을 강화해야겠다는 뜻을 갖고 있다. 
다만 모든 (아마추어) 선수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할 수는 없으니, 
지도자 교육을 통해 선수들도 바뀌어 간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올 시즌 동안 코칭 아카데미를 확대해 가는 것으로 준비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염 전 감독이 무보수로 한국 야구 발전을 위해 사회봉사를 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