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다영 무기한 출전정지…흥국생명 "피해자에 용서 빌라"

이재영·다영 무기한 출전정지…흥국생명 "피해자에 용서 빌라"

3 마징가 0 141 02.16 17:59
학교 폭력 논란에 쌓인 이재영·다영(25) 자매에게 소속팀 흥국생명이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를 내렸다. 

흥국생명은 15일 "이재영, 이다영 선수가 중학교 시절 학교폭력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사안이 엄중한 만큼 해당 선수들에 대해 무기한 출전정지를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일로 배구를 사랑하시는 모든 분께 실망을 끼쳐 죄송하고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 학교 폭력은 절대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며,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 두 선수는 가해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등 깊이 반성하고 있다. 구단도 해당 선수들의 잘못한 행동으로 인해 고통받은 피해자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지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학생 시절 함께 배구를 하던 두 사람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두 선수가 사과의 뜻을 전했으나, 이후에도 추가 피해 폭로 글이 올라왔다. 

흥국생명은 "두 선수가 자숙 기간 중 뼈를 깎는 반성은 물론 피해자분들을 직접 만나 용서를 비는 등 피해자분들의 상처가 조금이나마 치유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